PC「이젠…한계에요…」 by 더스크


저도 컴퓨터 쓴지 6년을 넘은 거 같은 데
바꿀 때가 되니까 이런 스레가 눈에 띄네요...
아아 XP쨔응...
요즘 컴이 느려서 엄청 짜증내고 있는데...
뭐랄까 미안해... 눈물 나는군요... 크으...

1: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1:08.77 ID:u7sSjVrxi
desktop5

저는 컴퓨터입니다.
6년전 주인님께 사들여진, 별 특징 없는 컴퓨터입니다






3: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2:01.10 ID:u7sSjVrxi
가전제품 가게에서 늘어서 있었을 땐, 매일 두근두근 했습니다
옆에 있던 컴퓨터와, 오른쪽에서 몇 번째 였을까요 그 컴퓨터는 성능이 좋아 빨리 팔려나간다던지 팔리지 못하고 남은 컴퓨터는 어떻게 되버리는 걸까
그런 이야기를 매일 했습니다

그리고, 잊지 못하는 그날, 당신이 찾아오셨습니다

4: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2:24.26 ID:SGGcIYZh0
요즘 내 XP 쨩이… 

5: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2:40.33 ID:u7sSjVrxi
점원 씨에게 안내를 받으면서, 제 앞에 멈추셨을 때
저는 왠지 모르게,
「이 사람에게 사들여 지는게 아닐까」란 기분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당신은, 점원 씨와 조금 이야기를 나눈 뒤, 저를 집으로 데려가 주셨습니다
8: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3:57.16 ID:u7sSjVrxi
그 날 당신은 웃으면서
동시에, 두근두근 거리는 표정을 지어 보이셨습니다.
소프트를 잔뜩 가져와, 제게 인스톨 작업을 하는 당신의 얼굴을 보고
저는 자랑스러운 기분이 들었습니다. 
9: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4:34.85 ID:u7sSjVrxi
그 뒤의 생활은, 무척 즐거웠습니다.
돌아옴과 동시에 저를 깨우고, 게임을 하거나, 영상을 보며 즐거워하는 당신 곁에서
저도 함께, 웃고, 때론 울며, 많은 나날을, 당신과 보냈습니다
10: 忍法帖【Lv=40,xxxPT】(1+0:15) :2013/11/29(金) 21:14:46.59 ID:9JyrxgAK0
꽤 슬픈데

12: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6:22.97 ID:zLgMlNrt0
위험해
자작 PC에 이런 인격이 있다고 생각하면… 

11: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5:58.70 ID:u7sSjVrxi
같이 살기 시작하고, 4년 정도 지났던 그 날,
당신은 기쁜듯이, 어떤 소프트를 가져 왔습니다

13: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6:33.22 ID:u7sSjVrxi
그 최신 소프트의 용량은 낡아진 제겐, 조금 무리가 있는 것이었습니다
한번에 몸이 무거워진 느낌이었습니다
괴롭고, 힘들었습니다
「괜찮을까, 역시 무리시키는 거 아닐까…」 
아뇨, 괜찮아요 주인님.
저, 당신을 위해서 힘내 보일게요

14: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7:14.26 ID:u7sSjVrxi
그 뒤로, 당신은 그다지 웃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 대신, 진지한 표정으로, 잡아먹을 듯이 저를 보는 날이 많아졌습니다

저는, 조금 쓸쓸했지만,
당신이, 진지하게, 목표를 향해서 노력하는 것을,
그리고, 그걸 도울 수 있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했습니다 

15: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7:53.93 ID:u7sSjVrxi
그 뒤로, 몇넌이 지났습니다.
저는, 제 이변을, 눈치채고 있었습니다.
동작이, 늦어졌습니다.
이전엔 할 수 있었던 일을, 할 수 없어졌습니다.
갑자기 졸려져서, 정신을 차려보면 도중에 잠들어 있었습니다
「아! 딱 좋을 때였는데!」 
그런 당신의 목소리로 깨어나는 일도 있었습니다
죄송해요 주인님, 당신의 도움이 되고 싶은데
정말 죄송해요
17: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9:14.94 ID:u7sSjVrxi
저는, 눈치채고 있었습니다.
당신이, 사실 하고 싶은 것을, 하지 않고 있단 것을.
저를 신경 써, 부담이 적은 작업만 하고 있단 것을

19: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20:44.11 ID:u7sSjVrxi
어느날, 당신이 저를 깨워,
작은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제일 즐거웠던, 제일 도움이 되었던 시절 같은 작업.
웃고 있던 당신 곁에서,
저도 웃으며, 결의했습니다 

21: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21:26.85 ID:u7sSjVrxi
당신이 작업을 마치고, 저장한 것을 확인한 뒤
저는 스스로, 모든 활동을 정지했습니다 

당신은 당황했었지요
몇번이고 전원 스위치를 누르거나
콘센트를 확인하거나
하지만, 저는 그걸 전부 무시했습니다 

22: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22:16.27 ID:u7sSjVrxi
사실은, 일어나고 싶었습니다
또 당신과, 마지막까지 당신과, 같이 웃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안 됩니다.
저로는, 안 됩니다
23: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22:57.06 ID:u7sSjVrxi
그후로 몇인간, 당신은 제가 일어나지 않는가 확인했지만,
그게 이틀에 하루, 삼일에 하루가 되고
마침내, 당신에게 깨워지는 일도 없어졌습니다
18: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19:48.79 ID:SK7f19lS0
울었다

25: 忍法帖【Lv=40,xxxPT】(1+0:15) :2013/11/29(金) 21:23:20.73 ID:+me9F1ka0
우리집 컴퓨터도 요즘… 

28: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23:45.37 ID:u7sSjVrxi
어느날 아침, 당신이 통화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가전제품 가게에 간다, 돈은 준비했다,
중간 중간 끊어지는 그 목소리를 듣고, 아아, 그 날이 온거구나, 멍하니 생각했습니다

30: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24:39.63 ID:u7sSjVrxi
사실은 각오 따위 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한번 더, 전원 스위치를 눌러 줬음 했습니다.
한번만 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고 싶었습니다.
이번에 올 최신형 컴퓨터가 미웠습니다 

하지만, 저로선, 안 되는 겁니다

33: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26:02.51 ID:u7sSjVrxi
부디 건강하세요
부디 목표를 포기하지 마세요

지금까지, 고마웠어요
저는, 행복했어요

들리진 않겠지만.
저는, 당신의, 좋은 파트너, 였을까요?

37: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27:55.90 ID:u7sSjVrxi
끝입니다.

6년간 사용한 PC가 망가져서, 굉장히 애착이 가서, 눈물 흘리며 썼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42: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32:07.41 ID:6I/60ohJ0
왠지 괴롭다

41: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30:32.57 ID:VKD0JgV70
PC는 아내라고 까진 못하겠지만 애완동물엔 가까울지도 몰라

39: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29:34.58 ID:fK1NcX+Ii
2000년 산 밸류 스타를 3개월만에 눈치챘는데
이젠 안될지도 몰라 

44: 忍法帖【Lv=36,xxxPT】(1+0:15) :2013/11/29(金) 21:34:13.59 ID:aaLiobcIi
20년 지났지만 지금도 현역인 ThinkPad 600E 
아직 더 쓸 수 있어

45: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38:10.15 ID:VKD0JgV70
>>44 
환장 같은거 했어?

47: 忍法帖【Lv=36,xxxPT】(1+0:15) :2013/11/29(金) 21:39:59.49 ID:aaLiobcIi
>>45 
CPU랑 메모리 갈아 끼웠어 
7은 역시 힘드니까 Linux로 갈아탈 예정

50: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42:14.60 ID:RmdUxBb30
지금 쓰고 있는 XP、2003년에 샀으니까 벌써 10살인가
돌연사하지만 말아줘 제발 부탁이니까

55: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44:56.64 ID:SxCIaPzo0
처음으로 스스로 산 pc는 펜3의 VAIO였었지

58: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46:18.71 ID:Ue45d37l0
>>55 
니가 지난주에 쓰레기장에 버리고 간 놈이냐!

70: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2:04:58.51 ID:nTrDxKga0
1일 3분의 1은 만지고 있으니까
애착이 가기도 하지

57: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45:52.66 ID:9ZpZrB1H0
벌서 바꿔버렸어…난 대체 무슨 짓을… 

51: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3/11/29(金) 21:42:31.34 ID:uDkGGf3O0
내 PC를 어느새 써 넣은거냐・・・
만약 PC에 이런 인격이 있다고 한다면
하드웨어의 어디에 깃드는 걸까요
계속된 개조로
어느날 처음과 완전히 달라진 하드가 되어있다고 하면
그건 과연 처음 그 PC와 같다고 할 수 있는 걸까요
(어라. 이 문답 어디서 본 거 같은데...?)
ㅜㅜ 고생하는 PC쨩 편하게 보내주고 싶은 마음도 있는데
이런 거 보면 과연 그게 PC가 바라는 걸까 생각하게도 되네요...



덧글

  • 토나이투 2013/12/02 11:40 # 답글

    ㅠㅠ
  • 더스크 2013/12/02 11:52 #

    왜 이렇게 눈물이 나니
  • 반품악마 2013/12/02 11:46 # 답글

    아아...저희집듀 6년가까이 됬는데...ㅜ
  • 더스크 2013/12/02 11:52 #

    슬슬 바꿔야 되는데
    이런 거 보면 미련이랄까 으어...ㅜㅜ
  • 남두비겁성 2013/12/02 11:57 # 답글

    미안해. 새 컴퓨터를 사버린 내가 미안해...! (...)
  • 더스크 2013/12/02 13:02 #

    뭔가 미안해 ㅜㅜ
  • Ladcin 2013/12/02 12:19 # 답글

    그럴때는 포맷과 오버클럭으로 버티는겁니다!

    그런거 없고 부품 바꾸기
  • 더스크 2013/12/02 13:02 #

    역시 그게 최후이자 최선의 수단
  • 조욱하 2013/12/02 12:21 # 답글

    2001년에 산 컴퓨터 사용 중입니다. RAM이 256MB입니다. 그것도 128*2개로 256MB입니다. 인내심이 부쩍 늘었습니다. 아놔.
  • 더스크 2013/12/02 13:02 #

    오오 256 오오
  • 자비오즈 2013/12/02 12:33 # 답글

    눈물날것같다 ㅠ
  • 더스크 2013/12/02 13:02 #

    남 얘기가 아니라 슬프다
  • 티르 2013/12/02 12:34 # 답글

    1년만에 노트북으로 갈아타서 버려진 내 PC쨩하고
    너무 혹사시켜서 쿨럭거리는 노트북아 미안해 엉엉
  • 더스크 2013/12/02 13:02 #

    잘못했어 엉엉
  • 삼별초 2013/12/02 12:53 # 답글

    노트북만 운영하는 저로선 강제로 첩을 들여야 되네요 ㅠㅠ
  • 더스크 2013/12/02 13:03 #

    왜 이렇게 되버렸나 ㅜㅜ
  • 小さな願いのあすか 2013/12/02 12:54 # 답글

    제경우 부품 하나씩 바꾸다가 보니.. 처음 샀을때와 별개의 새컴퓨터가 되버린 상태라... 어떤감상이 되야할지 으음....
    (메인보드와 CPU바꾼 시점이 교체시점이라고 봐야될듯하긴 하지만... )
  • 더스크 2013/12/02 13:03 #

    그냥 처음 그대의 인격을 으음...
  • 지니 2013/12/02 13:08 # 답글

    왠지 부품을 바꾸면 인격개조? (...)
  • 더스크 2013/12/02 13:32 #

    그런 느낌이 들죠...
  • Fact_Tomoaki 2013/12/02 13:14 # 답글

    ...새 컴퓨터로 바꾼지 이제 어언 4개월이 되어가는데 왠지 짠해지는 포스팅 으어어어어[...]
  • 더스크 2013/12/02 13:32 #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해 PC 쨔응
  • 음. 2013/12/02 13:58 # 삭제 답글

    뭐 다 아시겠지만, 굳이 마지하자만 마지막건 테세우스의 배라고 할 수 있겠네요http://m.enha.kr/wiki/%ED%85%8C%EC%84%B8%EC%9A%B0%EC%8A%A4%EC%9D%98%20%EB%B0%B0.
  • 더스크 2013/12/02 14:20 #

    아 이거군요.
    그리고 읽어보고 멍... 나란 누구인가..
  • 모라 2013/12/02 15:07 # 답글

    5년동안 쓰고있는 노트묵이 있지만, 요즘은 이래저래 쓰기 힘들어져서 데스크탑을 중고로 하나 장만하려고는 하는데.....
    학교 갈때에는 쓰겠죠 아마(...)
  • 더스크 2013/12/02 15:32 #

    전 데스크톱은 포기하고 그냥 노트북이나 하나 장만하려고,..
  • ChristopherK 2013/12/02 15:10 # 답글

  • 더스크 2013/12/02 15:32 #

    도스쨩...
  • 옛꿈 2013/12/02 15:14 # 답글

    전 게임을 잘 안하니 제 컴퓨터 성능이 요즘 컴퓨터보다 그렇게 뒤떨어진지 몰랐습니다.
    이래뵈도 당시에는 제법 괜찮은 성능이었는데!
    그래도 튼튼한 아이라 다행이에요.
  • 더스크 2013/12/02 15:33 #

    요즘 애가 자꾸 무리를 하는지 점점 느려지는게
    어떻게 해주곤 싶은데 ㅜㅜ
  • WHY군 2013/12/02 15:19 # 답글

    pc짱.. 미안해 ㅠㅠ
  • 더스크 2013/12/02 15:33 #

    내가 잘못했어 ㅜㅜ
  • 후데 2013/12/02 15:36 # 삭제 답글

    우리 xp도 지금 7년인가 . . . 그쯤되는데
    좀비 컴퓨터. 수리만 10회 가까이 하고
    블루 스크린이나 컴퓨터가 안켜질때면 기판에서 몇개 빼서 후~ 후~ 불어주면
    다시 작동해주는 . . . 그런 좀비 컴퓨터

    그래서 요즘에는 필요 할 때만 살짝 사용하고 쉬게해주는 . . .
  • 더스크 2013/12/02 15:39 #

    애착이 깃들어서 버리기도 힘들죠
  • 하저로어 2013/12/02 17:08 # 답글

    구매할때 보면서 생각한게 디스플레이 용 제품이랑 실제 판매제품이 다르다고.. 제대로 미개봉품 건내주잖아..
  • 더스크 2013/12/02 17:22 #

    엌ㅋㅋㅋㅋㅋ
  • ㅁㄴㅇㄹ 2013/12/02 17:46 # 삭제 답글

    마지막질문 공각기동대 생각나네요ㅋㅋㅋ
  • 더스크 2013/12/02 18:23 #

    거기서도 비슷한 예제가 나왔던 걸로 압니다 ㅎㅎ
  • 하세가와 2013/12/02 20:04 # 삭제 답글

    가전제품조차 버릴 수 없게 되었습니다..........
  • 더스크 2013/12/02 21:06 #

    저도요 ㅠㅜ
  • 버들 2013/12/02 20:34 # 답글

    괜찮아! 내 pc짱은 분해가 되더라도 분명 어디선가 살아가고 있을꺼야!
  • 더스크 2013/12/02 21:06 #

    그렇게 생각하니 좀 위로는 됩니다만
  • Dj 2013/12/02 21:16 # 답글

    엌ㅋㅋㅋ 8년된 컴퓨터 갈아 엎어야되는데 이거 읽으니까 미묘해지잖앜ㅋㅋㅋㅋ
  • 더스크 2013/12/02 21:17 #

    버릴 수 없을겁니다 ㅋ
  • 크레이토스 2013/12/02 23:11 # 답글

    너희 너무 감정이입하고 있어...
  • 더스크 2013/12/02 23:17 #

    하지만 애착이 가기도 하잖아요
  • hexamania 2013/12/02 23:29 # 답글

    전 아무 생각 없이 갈아버렸습니다..
    돌아가지 않는 게임 앞에서 무뎌지는 감성
  • 더스크 2013/12/03 09:10 #

    ㅜㅜ 게임이 뭐라고 (내 인생이지... 응?)
  • 익명 2013/12/03 02:00 # 삭제 답글

    2년전에 12년썼던 컴퓨터를 보내주었습니다.

    이런스레보니까 쓸데없이 암울해지네...
  • 더스크 2013/12/03 09:10 #

    역시 맨날 컴퓨터 앞에 앉아 있다보니 애착이 가서
  • 오징어설사 2013/12/03 02:14 # 삭제 답글

    공명의 함정이다! 속으면 안돼ㅠㅠ 제길 1년만 더 써야지
  • 더스크 2013/12/03 09:10 #

    저도 당분간 더 써야될듯...
  • 자이드 2013/12/03 13:22 # 답글

    저렇게 기특한 마음보단 원망하고 저주하는 마음이 먼저들거 같은데요 흠....
  • 더스크 2013/12/03 13:55 #

    너무 험하게 다룬다고 원망할 거 같음..
  • 김벡커 2014/03/23 04:15 # 삭제 답글

    맨날 노트북 주먹으로 두들겨 패댔는데 죽고 싶어지네...
  • 더스크 2014/03/23 10:36 #

    ㅜㅡ
  • 히키코모리 2014/04/27 13:15 # 삭제 답글

    처음으로 샀던...10년도 넘었던 컴퓨터가 생각나네요
    모니터와 본체를 들고 계단을 내려갈때 그 복잡한 기분...ㅠㅠ
  • 더스크 2014/04/27 13:55 #

    ㅜㅜ
  • 마푸 2014/09/24 08:35 # 답글

    번개로 인한 전압 증가로 인해 부품 파열되어도 고치고 낡은사양에 새로운 부품들 장착해주고
    직접 케이스에 손수 페인팅했던 옛날 본체가 기억나는 슬픈 쓰레드입니다 ㅠㅠ..
    지금 녀석은 저전압 저전력으로 안정성을 중심으로 조금 신경써서 직접조립한 녀석인데 제 예상으로 10년은 버텨줄것 같아요
    앞의 녀석은 낮은 사양으로 9년을 버텼네요.. 케이스에 페인팅하면서 이름까지 붙였었는데.. 흑...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27589
2542
500404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663

구글 광고 1

애니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