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들의 자칭「어릴적엔 여자애로 착각된 적도 있다고」률은 이상 by 더스크

1: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48:32.63 ID:3cOfdEts0
뭐가 너희들을 몰아세우는거냐


확실히 이 말을 꺼내는 대부분은
심각한 함정카드
종종 대박이 터져서 문제지

4: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53:13.81 ID:i4ENyK8r0
약간 통통하고 가방 옆으로 매고 다녔는데

장발이라 그런걸지도 

5: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53:17.59 ID:/w+oBwbU0
나는 낭자애라고☆ 

6: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54:11.39 ID:Nt+9OYmM0
아니 진심으로 나 어릴 적엔 졸라 귀여웠다고

사진 같은 거 보면 허벅지 같은 거 핥고 싶은 걸, 

지금은 털 탓에 까끌까끌하지만
7: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54:19.24 ID:Epzp7ThT0
눈에 쌍꺼풀 있었고 마른 몸이었으니까

8: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54:23.46 ID:tHEl0c+K0
자칭이란 부분이 핵심

9: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54:44.93 ID:KjdIpJNO0
어릴적(태어났을 때)

10: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56:32.42 ID:k+brn9ibP
이웃 「(원숭이 같아서 성별을 모르겠네) 어머 귀여워라…여자앤가요?」 

11: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56:58.32 ID:f74RVqko0
조그만 신동이었던 확률도

12: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57:17.46 ID:w9F/0NTh0
애를 칭찬할 때 「귀여운 남자애네요」라고 말하면 여자애였을 때 부모가 기분 나빠지지만 「귀여운 여자애네요」라고 말하면 남자애라고 해도 부모가 기뻐하니까

15: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58:41.18 ID:fv9FIbCB0
>>12 
이게 진상이냐

28: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9:09:12.48 ID:grWSqSJ/0
>>12 
귀여운 애면 되는거네

16: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58:56.83 ID:9WEuSQIt0
친구한테 귀엽다고 들었다, 도 포함
같은 녀석이 매번 말하면 패턴화 한거지 그건
17: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8:59:34.73 ID:wuMtvupg0
구급차에서 여자라고 착각당해서 여자 병실로 입원했다

18: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9:00:48.81 ID:gUpkStRA0
너희들 자칭 「근처 할머니한테 인기 많았다」률도 이상

19: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9:02:24.47 ID:R6psLqOb0
노안이어서 아저씨 취급 당했다
특히 중학 고등학교 때

22: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9:06:22.78 ID:/v3DtM/YO
>>19 
고등학교 졸업하고 수개월만에 고등학생한테 40대라고 불리는 나보단 낫지

30: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9:10:15.75 ID:53qZm5jH0
부모가 미장원에 데려갈 돈이 없다→기른채로 방치→아, 어라, 저애 여자애?

나는 이 패턴이었다

31: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9:12:33.89 ID:9WEuSQIt0
괜시리 「착각받았다」 어필하는 녀석이 있어서 일부러 추켜세우고 사진 몇장인가 올리게 했다
윙크인지 뭔지 모르겠지만 롱 헤어에 마른 몸에 숏팬츠에 타이츠 입고 있어서 웃음이 나왔다

33: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9:14:15.16 ID:JVot/XZk0
키가 작으니까 자주 오해받았다
지금은 얼굴이랑 몸이 초 언밸런스해서 영문모를 생물이 되버렸다

41: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10:29:46.38 ID:ZZWQM5hKO
진심으로 초6까지 들었었다
고등학교 문화제 진심 여장당한 적도 있었고 꽤 호평이었어 ㅋ

43: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10:37:04.45 ID:PlSNqNly0
>>41 
망상도 거기까지 가면 좀 그렇네

42: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10:31:20.51 ID:pRfygwQL0
초5때 할머니한테 아가씨라고 들은 적 있다

44: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10:38:31.48 ID:6kmwz7Zp0
4살 때 어린이 셋트 부탁했더니 장난감이 여자애용이었던 추억

47: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10:58:44.84 ID:oes/vH9Bi
고등학교에서 몇번인가 오해받았다
장발이라 얼굴 안보여서 그런듯

49: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11:14:18.48 ID:3cOfdEts0
>>47 
더러우니까 잘라라 동정

53: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11:40:48.89 ID:oes/vH9Bi
>>49 
잘랐어

51: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11:35:52.90 ID:ODOnrbea0
에둘러 「나 미남이라고」 어필

57: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11:51:29.07 ID:NTDj/i550
옛날부터 주변 여자애들한테
아빠 같다고 들었는데
이거 잘 생각해보니 늙어보인단 소리 아니냐?

58: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11:57:22.23 ID:sJ/uQjK20
>>57 
그렇게 말해주는 여자랑 네 관계성이나 호감도, 혹은 네 캐릭터에 의해 달라짐

29: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4/02/02(日) 09:09:48.93 ID:Tk1WeLvK0
여자애
신동
진면목
나이스가이(욘사마)

좋아하는 거 골라라
난 어렸을 적에
아무런 칭호도 없었어...




덧글

  • ㅁㄴㅇㄹ 2014/02/06 10:34 # 삭제 답글

    저는 아니지만 초딩때 제 옆조의 한녀석이
    자기가 신동이라는거에 부심이쩔어서 조이름을 신동조라고
    지었던게 기억나네요
  • 더스크 2014/02/06 11:52 #

    엌ㅋㅋ 신동좈ㅋㅋㅋ
  • 2014/02/06 10:58 # 삭제 답글

    자칭 왕년에 잘 나갔었다고 주장하는 어르신들과 비슷한 맥락인걸까요.
  • 더스크 2014/02/06 11:52 #

    그거랑 같은거네 그러고보면ㅋ
  • ㅋ크크크 2014/02/06 11:21 # 삭제 답글

    낭자애~라뷰~
  • 더스크 2014/02/06 11:53 #

    낭자애~ㅋㅋㅋ
  • 동굴아저씨 2014/02/06 12:02 # 답글

    낭자애.......전에 인터뷰했던 어떤 애가 생각나는군요(...)
  • 더스크 2014/02/06 17:10 #

    어땠길래 그러시나요...?
  • 동굴아저씨 2014/02/06 17:50 #

    어떻게봐도 여자인애가 여장하는게 즐겁다고하는 내용의 인터뷰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당연히 열도(...)
  • LostRed 2014/02/06 13:45 # 답글

    자칭 개구리
  • 더스크 2014/02/06 17:10 #

    개구리...?ㅋㅋㅋ
  • 까마귀깃 2014/02/06 14:28 # 삭제 답글

    그래도 저때가 자기들이 가장 빛나던 때였기에 자랑스레 말하는 거겠죠.
  • 더스크 2014/02/06 17:10 #

    지금은....ㅜㅡ
  • DoTheG 2014/02/06 14:36 # 삭제 답글

    랄까 초등학교 들어갈때까지 가족중에 남자가 없어서 자연스래 나도 여자구나 싶었던적은...
  • 더스크 2014/02/06 17:10 #

    엌ㅋㅋㅋㅋㅋㅋ
  • 다져써스피릿 2014/02/06 15:50 # 답글

    나는 애기때가 가장 귀여웠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습니다!!! (........ㅜㅠ)
  • 더스크 2014/02/06 17:10 #

    에잇 그러면 저도 ㅎ
  • SEI 2014/02/06 18:14 # 답글

    어렸을 때부터 덩치가 워낙 커서 여자로 오해받을 일은 없었지요 ㄲㄲㄲ
  • 더스크 2014/02/06 19:22 #

    저도 키가 커서 ㅎㅎ
  • 반품악마 2014/02/06 18:27 # 답글

    어렷을땐 누가봐도 남자애...지금도 남자...
    뭐랄까 되게 말없어보이는 흔한엑스트라였죠..
    실은 말 많지만
  • 더스크 2014/02/06 19:22 #

    엑스트라 ㅜㅜ
  • 자비오즈 2014/02/06 19:35 # 답글

    아버지소리를 많이 들었음... 이제 곧 마법사지만! 웨히힣ㅎㅎ...ㅠㅠ
  • 더스크 2014/02/06 19:52 #

    하하하핳ㅎ
  • ㅇㅇ 2014/02/06 19:39 # 삭제 답글

    대학 별명이 교수인/교수였던/교수일 예정인 사람 조용히 붙으세요
  • 더스크 2014/02/06 19:53 #

    엌ㅋㅋㅋㅋㅋ
  • 크레이토스 2014/02/06 20:30 # 답글

    리즈때도 지지배는 커녕 너무 싸내다워서 한번이라도 지지배가 되고 싶었다...
  • 더스크 2014/02/07 09:13 #

    변신욕망은 누구한테나 있지 암 당연해
  • aLmin 2014/02/06 21:14 # 답글

    죄송합니다. 어릴 때 여자애로 오인 받은 적이 자주 있어서... (도주)
  • 더스크 2014/02/07 09:13 #

    ㅋㅋㅋㅋㅋ
  • 수류탄헤딩 2014/02/07 00:20 # 답글

    그냥 거시기가 작아서 착각받은거 아닌가...
  • 더스크 2014/02/07 09:14 #

    얔ㅋㅋㅋㅋㅋ
  • 익명 2014/02/07 05:59 # 삭제 답글

    전에 장발가발 써본적이있는데 가까이올때까지 전줄 몰랐다고하더라구요. 여잔줄알았대요

    나는 상남자라고!!!!! 이게 낚시였으면 나도행복한데 아니라서 열이뻗침
  • 더스크 2014/02/07 09:14 #

    ㅋㅋㅋㅋㅋㅋㅋㅋ
  • 하세가와 2014/02/07 10:47 # 삭제 답글

    엄마에게 물어봤더니 진짜로 성별 모르겠음 무조건 여자애 예쁘다고 한다네요. 어른의 지혜라고 합니다.
  • 더스크 2014/02/07 11:18 #

    역시 여자애라고 칭찬하면 대부분 잘 먹히는구나.
    좋은 걸 배웠군요
  • 오징어설사 2014/02/07 15:52 # 삭제 답글

    엌ㅋㅋㅋㅋㅋ반대로 어렸을 땐 아줌마들 다 할머니라 생각했어요ㅋㅋㅋ
  • 더스크 2014/02/07 16:45 #

    그럼 안돼잖아욬ㅋㅋㅋ
  • 1 2014/02/08 01:05 # 삭제 답글

    어릴 때는 여자애들이랑 빨가벗고 놀아도 그냥 그랬는데 이제생각해보니 그건 내인생 절호의 기회였다
  • 더스크 2014/02/08 12:09 #

    ㅋㅋㅋㅋ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gag

통계 위젯 (화이트)

22465
9539
478901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643

애니편성표

클릭몬 광고

구글 광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