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마스크한테 나 예뻐? 라고 물어지면 어떻게 대답하면 좋냐? by 더스크

1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47:28.58 ID:Il8r2cC80 
지금 위험하니까 빨리 가르쳐 줘


이거 제가 초딩때도 있던 얘기니까

벌써 한 10년 지난듯 오오

3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48:08.59 ID:2N96UhWA0 
아아・・・그런 달보다 훨씬 아름다워・・・ 


5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48:15.13 ID:m/AvNVMr0 
입다물어 걍


32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50:38.77 ID:LshXLUAu0 
>>5 
엣…//// 바, 바보! 빨리 대답하라고…! 
……나중에 해줄테니까///// 

↑이렇게 된다



6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48:16.06 ID:5Zdb79pf0 
에? 뭐라고?


7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48:20.97 ID:HFlSP9o40 
키스로 입을 막는다


8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48:21.67 ID:wnoRvuVG0 
소인, 3차원에 흥미 없솤ㅋㅋㅋㅋ 쿨럭


15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48:54.60 ID:Fs1846gE0 
전라를 보지 않고선, 뭐라고 못하지, 벗어! 라고 대답한다


16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48:55.78 ID:v3DKW6Ru0 
「포마아아아아아아아아아드으으으으으으으으!」 


22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49:47.61 ID:Ssf+v9Rm0 
네가 아름답다곤 입이 찢어져도 말 못해… 


24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49:55.42 ID:M/txdSVK0 
껴안고 
「네가 제일 좋아」 
라고 말하고 키스해라



26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50:08.14 ID:M7HGxgq6O 
우와, 너 입냄새나


36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50:56.03 ID:9bGc6x6j0 
지금까지 만난 여성 중에 가장 아름다워… 


37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51:12.06 ID:2Z0fLf2A0 
누루포 누루포 누루포


44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53:00.95 ID:2/pQQ/XY0 
빨간 마스크 「나・・예뻐・・?」 

남자 「으, 응」 

마스크「이래도・・・?」 

남자 「・・・!!」 

마스크 「그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남자 「쩔어・・ 진짜로 귀여워」 

마스크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남자 「너 예쁘네・・ 랄까 귀여워」 

마스크 「에?・・ 에에??」 부들부들 

남자 「아 위험해, 초 타입이야, 진짜로」 

마스크 「・・・////」화아아악

같은 걸 옛날부터 계속 망상했었다



48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53:47.99 ID:NCpkI3EkP 
빨간 마스크 앞에서 자지 노출하고 신고당하는거지?


54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55:31.58 ID:+FOvlBRy0 


70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9(日) 00:02:16.81 ID:rYpUoqI+0 
>>54 
무서웤ㅋㅋㅋ

좀 더 귀여운 2차원 그림이 있었는데… 



85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9(日) 00:09:53.18 ID:TdrgpKjZ0 
>>54 
이 영화 진짜로 무서웠다
당분간 혼자서 화장실도 못 갈 레벨 



56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55:38.99 ID:9JHDepSt0 
이젠 입 찢어진 여자라도 좋으니까 여자를 안고싶다


59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57:37.27 ID:TjcFyoTzi 
예쁘다고 대답하면 입이 찢어지고
아니라고 대답하면 살해당하는거지?

일단 반죽임 당하는 건 확실하네



62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59:52.27 ID:6KEGIAOV0 
>>59 
①말 없이 키스한다 
②말 없이 껴안는다 
③말 없이 스마트폰 지도를 보여주며 같이 호텔로 간다



64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9(日) 00:00:19.81 ID:Plx+JJ/O0 
What do you mean? 


74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9(日) 00:06:13.88 ID:fWQ4pvCO0 
유창한 스와힐리어로 대답하면 곤란하겠지


79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9(日) 00:08:11.56 ID:L9QuEovc0 
여자는 얼굴이 전부가 아냐, 마음이 더 중요해!


83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9(日) 00:09:21.87 ID:67I5m2lWO 
『여자 사람한테 말을 걸어지다니…9년 만이야‥』 
떨며 운다



104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9(日) 00:20:36.54 ID:EEVcFEEW0 
빨간 마스크란게 요괴인거냐 아니면 그냥 단순히 입 찢어진 여자인거냐


150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9(日) 01:02:47.77 ID:MLAgOhgJi 
>>104 
괴이

성형에 실패해서 자살한 악령



106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9(日) 00:23:01.39 ID:U/1rsRuc0 
>>104 
입이 찢어졌을 뿐인 단순한 여자 요괴



141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9(日) 00:54:29.47 ID:wdzAk7R/P 
지팡이를 든 남자가 붉은 코트를 입고 희고 큰 마스크를 입에 쓴 여성을 만났다.
여자는 남자에게 다가가 한마디, 이렇게 말했다.
나 예뻐?」 
조금 생각한 뒤, 남자는 대답했다. 
「예, 예쁘네요」 
그러자 여자는 갑자기 마스크에 손을 걸쳐, 그것을 벗고 이렇게 말했다.
「이래도・・・ 예쁘냐!!」 
무려, 그 여자의 입은 귀까지 찢어져 있던 것입니다
하지만, 남자는 조금 곤란한 표정을 지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는 눈이 보이지 않아요, 그러니 "이래도"란게 뭔지 모르겠네요」 
조금 생각한 뒤, 여자는 남자의 손을 잡아 뺨의 찢어진 부분을 쓰다듬었다.
뺨에 닿은 남자의 손이 한순간 떨리고, 자신에게 말을 건 상대가 입 찢어진 여자란 것을 깨달았다
그리고 여자는, 한번 더 방금 전 질문을 반복했다.
「이래도・・・입이 찢어져 있어도 예쁘냐!」 
남자의 대답은 변하지 않았다. 오히려, 보다 확실히 말했다.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143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9(日) 00:55:26.58 ID:wdzAk7R/P 
그리고, 남자는 빛을 느끼지 못하는 눈을 여자에게 향하고 계속해서 말했다.
「내가 빛을 잃고 꽤 많이 지났습니다, 그 사이에 많은 사람을 만났습니다.
지금처럼 길에서 말을 걸어진 적도 있습니다. 많은 사람은 제가 맹인이라고 알곤 말을 건 것을 사과하고, 동정해, 미안한 듯 떠나갔습니다. 
하지만, 당신은 제 의견을 들어주려고 했습니다. 입에 대한 것도 만지게 해주는 것으로 가르쳐 주었습니다. 저를 특별시하지 않는 것 같아서 굉장히 기쁩니다. 
저는 외견에 대해선 몰라서 이런 기준으로 밖에 판단할 수 없습니다만
당신은 적어도, 저한테 있어선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실례가 아니라면, 좀 더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까요」 
라고, 무척 기쁜 듯이 말하는 남자.
여자는 멍하니 있다가, 갑자기 펑! 이란 소리를 내고 심하게 얼굴을 붉히며
「아, 고마워, 오오오 오늘은 시간이 없으니까, 이, 이이이 이만 실례할께」 
라고 대답하고 달려가 버렸습니다

달리면서 여자는 자신에게 말합니다. 
(심장이 굉장히 두근두근 거리는 건 내가 달리고 있으니까 그런거야!) 
머릿속에 떠오르는 방금 전 남자의 상냥한 얼굴을 뿌리치며 얼굴을 붉힌 여자는 계속해서 달려갑니다.


그 뒤로, 지팡이를 든 남자와 큰 마스크를 쓴 여성이
사이 좋은 듯 이야기를 나누며 걸어가는 것이 종종 목격되었다고 합니다



148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9(日) 01:01:09.83 ID:Cdjsd2zA0 
>>143 
그립다



50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3/09/28(土) 23:54:18.10 ID:GybscNgr0 
잘 생각해보면
입 찢어진 여자는 뺨에 키스 받을 수가 없구나 

조금 불쌍하다



덧글

  • 신화수집가 2014/03/14 18:48 # 답글

    김종대의 「도시, 학교, 괴담」이라는 책에서 '빨간 마스크' 괴담을 다뤘죠. 꽤 다양한 정보가 있더군요

    빨간 마스크의 파생형인 노란 마스크, 초록 마스크, 검은 마스크 부분도 흥미로웠고... 허허
  • 더스크 2014/03/14 20:18 #

    바리에이션은 뭐야 ㅋㅋㅋㅋ
  • Passing-By 2014/03/14 18:52 # 삭제 답글

    뭡니까 이 고대의 떡밥은..
  • 더스크 2014/03/14 20:19 #

    10년 묵은 떡밥ㅋㅋㅋ
  • 리린 2014/03/14 19:16 # 삭제 답글

    토리코에 나오는 제브라를 소개시켜 주고 싶습니다. 먹방 끝내줘요.
  • 더스크 2014/03/14 20:19 #

    제가 아는 그놈이 맞다면 참 잘 어울리는 커플ㅋ
  • Sakiel 2014/03/14 19:23 # 답글

    프랑켄프랑 부록만화에 보면 입찢어진 여자를 보고 우와 완전 짱이야 사랑해요를 외치는 소년이....메데타시 메데타시
  • 더스크 2014/03/14 20:19 #

    프랑켄프랑은 애초에 등장인물 센스가 병맛이라 ㅋㅋㅋ
  • petty 2014/03/15 09:31 # 삭제

    그거 저도 봤어요 마스크쨩의 입안에 머리를 넣었었나
  • 자비오즈 2014/03/14 20:05 # 답글

    여자면 그냥 상관없잖아 ㅋㅋ
  • 더스크 2014/03/14 20:19 #

    ㅋㅋㅋㅋㅋㅋ
  • 겟타~빔~ 2014/03/14 20:07 # 삭제 답글

    그 어떤 여자라도 귀엽게 만든다!
    그것이 2ch!
  • 더스크 2014/03/14 20:19 #

    비소로 그제야 2ch!
  • 동굴아저씨 2014/03/14 20:31 # 답글

    마지막에 저 소설은 대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더스크 2014/03/14 20:39 #

    흔한 미화 ㅋㅋㅋㅋㅋ
  • ㅁㄴㅇㄹ 2014/03/14 20:32 # 삭제 답글

    Pardon?
  • 더스크 2014/03/14 20:40 #

    마음은 귀엽다!
  • OmegaSDM 2014/03/14 20:50 # 답글

    일단 가까이 오라고 하고서 강제로 허리를 굽히게 하고 복부에 니킥 100번
  • 더스크 2014/03/15 10:22 #

    그래도 여자건만
  • 듀라한 2014/03/14 22:01 # 답글

    그녀는 히스레져의 죠커를 만납니다.
    [뭐가 그리 심각해?][웃어]
  • 더스크 2014/03/15 10:22 #

    ㅋㅋㅋㅋㅋ
  • 백헌장 2014/03/14 22:21 # 삭제 답글

    옛날에 국내에서 '어차피 일본발 이니까 일본어로 물어올테니 우린 대답 못함 ㅇㅇ'라는 말이 있었지요. 하지만 지금의 저는..
  • 더스크 2014/03/15 10:22 #

    이제 나는...
  • ㅇㅇ 2014/03/14 23:14 # 삭제 답글

    올해 서른인 제가 국딩(국딩으로 입학해서 초딩으로 졸업)일 때도 있었던 이야기니까 20년도 넘었네요
    일본에서는 70년대쯤 부터 유행했다는 것 같습니다
  • 더스크 2014/03/15 10:22 #

    우와 생각보다 역사가 깊네요 이거
  • 버들 2014/03/14 23:50 # 답글

    저희 동네는 포마드를 1초에 3번 말하는거였던가? 그랬었는데....
  • 더스크 2014/03/15 10:22 #

    저도 그걸로 알고 있습죠 ㅎ
  • 수류탄헤딩 2014/03/14 23:52 # 답글

    언제적 괴담이옄ㅋㅋ
  • 더스크 2014/03/15 10:22 #

    초딩괴담ㅋㅋㅋㅋ
  • 시이니아 2014/03/15 00:11 # 답글

    귀엽다..2ch의 힘이란
  • 더스크 2014/03/15 10:22 #

    2ch의 모에선은 세계 제일
  • MdomespearK 2014/03/15 09:39 # 답글

    「여자에는 관심 없습니다만」
  • 더스크 2014/03/15 10:22 #

    그건 안돼잖앜ㅋㅋㅋ
  • IKARI 2014/03/15 12:10 # 삭제

    빨간마스크에게 나는 게이라서 여자의 미의 기준을 잘 모르겠습니다! 라고 한다면...?
  • c 2014/03/15 12:14 # 삭제 답글

    누구라도 상관 없으니 나한테도 말 걸어줘...
  • 더스크 2014/03/15 19:57 #

    슬프잖아 ㅜㅡ
  • 뫄모ㅓ 2014/03/15 13:32 # 삭제 답글

    뺨에 키스를 받을 수 없다면 입에 받으면 되나...
  • 더스크 2014/03/15 19:57 #

    아 그런 발상인가 ㅋ
  • Megane 2014/03/16 17:06 # 답글

    입찢어진 여자라도 좋으니 여자면 상관없어. 내 얼라만 잘 낳아도~!!!
    그 전에 일본에 가야하는데... 혐한이 무서워서 못 간다 <- 이게 결론
    결국 여자는 안 생겼다는 전설이...ㅠㅠ
    입찢어진 여자는 일본여자잖아. 야쿠자가 올지도 몰라..........ㅎㄷㄷㄷㄷㄷㄷㄷ
  • 더스크 2014/03/16 19:29 #

    가서 한번 혐한 보긴 했는데...
    그 미친놈 잘 살고 있으려나..
  • 소새크레이토스 2014/03/17 01:56 # 답글

    결론은 너희들 망상력에 내가 못 버텨.(...)
  • 더스크 2014/03/17 16:52 #

    ㅋㅋㅋㅋㅋ
  • 로오 2014/05/21 01:12 # 삭제 답글

    저남자 쩌네 내가 녀자라면 심쿵이네
  • 더스크 2014/05/21 10:08 #

    흔하지 않은 신사
  • 메가라임 2015/04/08 07:15 # 답글

    모든 말은 한마디면 혼란스럽게 할 수 있다죠.
    왜? 대답하면 또 왜? 무한루프
  • 더스크 2015/04/08 12:54 #

    ㅋㅋㅋㅋ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1116
698
512559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666

구글 광고 1

애니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