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 ss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2ch][번역] 노비타「저기 Drymoon 어딘가 멀리 가고 싶어」

のび太「ねぇ Drymoon どっか遠くに行きたいよぉ」 http://livedoor.blogimg.jp/notaffiliate/imgs/d/8/d842492c.jpg이미지는 걸릴거 같아서 링크 처리1: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2/04/01(日) 15:01:52.04 ID:gN3qpaR80Drymoon「Hi, Dark Demo...

[뒷북][2ch번역] 2011년 크리스마스 이브(24일) 신부와의 만찬 모음 그 1

스크롤의 압박이 장난이 아닙니다.주의해 주세요547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1/12/24(土) 20:59:59.71 ID:0hewms090나도 내년엔 케이크 만들어볼까나일단 가슴 만지게해j551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2011/12/24(土) 21:01:15.62 ID:TaJCVx1B0>>547...

[fateXzero]제로의 최강의 사역마(servant of The zero) 24

[fateXzero]제로의 최강의 사역마(servant of The zero) 23

「…미스·롱빌이야」 그리고 전해들은 이름은.루이즈에게 있어서도, 에미야에게 있어서도 접점이 없는 인물의 이름이었다.그것이 행운일지 어떨지는 확실하지 않다.이름을 안다고 하는 것은.그것에서부터 인과가 발생하는 것이기도 하니까.――――――――――――――――――――――――위조품자 「그 후케라고 생각되는 용의자말인데……어째서, 그렇게 생각하지...

[fateXzero]제로의 최강의 사역마(servant of The zero) 22

「…과연…」 오스만은, 그 보고를 듣고는 표정을 흐렸다.이 학원의 보물고에는, 이렇다 할만한 가치가 있는 것은 없다.가치가 있는 것이란, 그 이용 방법을 포함하여 말하는 것이다.그래, 그 보물고에 전시되어 있는 것 중, 그정도의 가치가 있는 것은 적다.그「파괴의 지팡이」도, 그 이용 방법을 알수 없기 때문에 더욱 내버려져뒀던 것이다.피해 보고를...

[fateXzero]제로의 최강의 사역마(servant of The zero) 21

「…파악했다고. 메이지」 그 궁병은, 눈으로 표적을 파악한다.본 표적이라면, 이 궁병에게는, 무한에 가까운 필살의 방법이 있다.그것을 실시하는 것은 매우 쉬운 일이다.표적을 응시한다.다음 하나의 방법이야말로, 「반드시 도달한다」도달하는 앞은 물론, 아직도 보이지 않지만.――――――――――――――――――――――――――――――――화살 하나의 책략나...

[fateXzero]제로의 최강의 사역마(servant of The zero) 20

「…무슨?! 뭐가 일어난거지?」 후케의 눈에 비친 것은, 자신의 하인인 골렘의 참상.한순간 뇌리에 지나간 것은, 안뜰의 사건의 소문.그 소녀의 사용마가, 뭔가를 저지른 걸까?아니, 그렇다고 해도, 모습도 보이지 않게 된 그것이 무엇을 했다고    하는 건가.이해가 미치지 않는 일의 연속.하지만, 그녀의 불행은.이 순간...

[fateXzero]제로의 최강의 사역마(servant of The zero) 19

「…뭐…!?」 후케는 소리를 눌러 참으면서도, 그 이상에 경악 했다.이해 불능이었던 그【빛】은, 어떤 힘인가.자신이 소유한 예의 마법을 모두 무효화 하고 있었던 마법 장벽을 소실시켰다.확실히, 이해 불능인 저것을 마법 장벽에 맞히면 어떻게 될까? 라고 생각했다.그결과가, 자신의 기대에 따른 사건이 됬다고는.마법 장벽이 제거된 것이라면, 그에 따...

[fateXzero]제로의 최강의 사역마(servant of The zero) 18

루이즈!」 나에 제지는 분명히 닿지 않는다.이미 그 마법은 형태를 갖추고 있다.빛.그 빛이, 그녀가 자신의 의사로 자아낸 「마법」그래, 그녀는. 지금, 처음으로, 허무를 자신의 의사로 뽑았던 것이다.――――――――――――――――――――――――――――――――장벽은【허무】로 돌아가다 그 빛은, 어디에도 따르지 않는 것.빛이라고 하는 것은,...

[fateXzero]제로의 최강의 사역마(servant of The zero) 17

「귀찮지만. 멈추기 좋은 부분이니까, 마스터를 데려오지」 솔직히 말해서. 이 두 명의 모습에 한 때 지난 날을 다시 떠올려 버렸다.지나가 버린 시간 속에서도 확실한 기록이 있다.서로 만난 두명의 소녀의 중개역은, 언제나 나였다.나답지 않은 감상이 가슴을 지나간다.자, 그렇다면, 해야 할 일도 같을 것이다.――――――――――――――――――――――...
1 2 3 4 5 6 7 8 9


2017 대표이글루_gag

통계 위젯 (화이트)

302470
2173
498724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661

애니편성표

클릭몬 광고

구글 광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