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건강해지길 바라는 더스크 하우스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에미야 시로가 운명의 만남을 랜토리아와 했다면 그의 사춘기는 어떻게 됐을까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랜토리아랑 운명의 만남을 하면 되는거지? 다 알고 있다
>>505
만약에 창왕이 SN 5차에 소환됐다면 시로랑 능숙하게 잘 풀리지 않았을 가능성 있지
그녀석 인간성이 조금씩 흐려지기 시작했고
가만히 듣다보니 어디서 본거 같았는데...


이 시리즈잖아!? 역시 다들 생각은 비슷해



>>513
흑창왕이라면 가능할지도
흑창왕은 인간성을 잃지 않도록 일부러 성배로 흑화해서 자기 자신을 적응시켰으니까
>>519
와일드헌트의 화신이라고 말하는 거 보면 아무리 봐도 그녀석은 창왕의 얼터가 아니라 사자왕의 얼터인게
시로의 사춘기가 위험한 일이 된다・・・
>>552
「내 성벽은, 뒤틀려, 어긋난다…!」
>>560
성벽이 어긋나는 점에 대해선 관용을 넘어서 동정적인 길가메시랑 에미야가 왠지 보였다
랜서? 놈은 트라우마 스위치 들어가서 떨고 있겠지
>>563
길은 확실히 이벤트마다 짜는 상대한테 여실없이 성벽 드러나서 웃는다
시로는 세이버랑 만난 단계에서 성벽이 뒤틀렸다고 생각해도 좋지 않나
>>568
데옹에 난릉왕, 공통점은 뭘까・・・
>>572
친구에 엘키두, 맘에 든 아르토리아…
음 전혀 모르겠넹
>>572
유니섹스라고 할까, 중성적인 캐릭터라고할까 린 요소가 없는 이슈타르 오리진이 여자의 싫은 부분의 덩어리 같은 생물이고
그 반대라고 할까 중간적인 요소……라고 생각하는데, 꼬마 길처럼『지금은 아직 늦지 않았던 순수했던 자신』이 근본적으로 있는거 아냐?
>>560
시로와 접하는 방식이 누나나 엄마 같아질 거 같고 시로는 성배 전쟁 끝나기 전까지 엄청 끙끙거릴 거 같은데
>>569
그래서 여차하다가「시로의 얼굴이 보이지 않으면 불안」이라고 말을 꺼내는거지…
>>578
과보호구만! 좋다 좀 더 해라!
???「누구인진 모르겠다만, 역시 시로는 절에서 보호한다!」
「후지누나, 소개할게. 이 사람은 랜서. 아버지의……아니, 말하지 않는 편이 좋겠네」
세이버가 성장했다면 시로도 그만큼 어려져야지
세계의 균형은 지켜져야 하니까
시로는 이리야가 가장 두근거리고 린한테 동경했으니까 어린 쪽이 아마……
>>497
그녀석 본편에선 여동생이라면서 별로 생각 없었는데 요 최근 갑자기 색기가 오른 사쿠라를 자각해버린 탓에 두근두근하고 있고 그렇고
그건 그거고 이건 이거잖아
>>497
게다가 세이버한테 한눈에 반했고
>>497
그런데도 나는……틀리지 않았다(앤서)
고딩 사쿠라보다 중딩 사쿠라가 좋은데
사쿠라 같은 후배가 있는데 전혀 손을 대지 않았던 시로는 역시 로봇(확신)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더스크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7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hrdsk.egloos.com/m/1477547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